내 이름은 나무

성소수자 활동가의 언니가 동생을 지지하고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 무지개빛 수공예품을 만듭니다.

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에 상관없이 모두가 함께 행복하길 바라며!

페이스북
트위터
카카오톡
네이버 블로그